보도자료

에너지시민연대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289-27 피어선빌딩 708호 전화)02-733-2022 전송)02-733-2044

공동대표 지영선 외 6/ 사무총장 홍혜란 /팀장 김창민 kimcm1977@naver.com 010·9444·1862)

보 도 자 료

N E W S R E L E A S E

*배포일: 2014109() 12 (보도자료 4)

 

 

2014년 대학교 전기사용 실태조사의식조사 결과(2차년도)

 

학생의식 못 따라 가는 대학교 에너지 절약

 

에너지절약 협조의향 있지만, 절반이상 학교로부터 에너지절약 요청 받은 적 없어

 

그린캠퍼스 지정대학 학생 10명 중 9명은 해당학교가 그린캠퍼스인지도 몰라

 

전국 260개 환경소비자여성단체로 구성된 에너지 전문 NGO 네트워크인 에너지시민연대의 “2014년 대학교 전기사용 실태조사의식조사 결과학생들의 에너지절약 참여의지는 높지만, 대학 측의 에너지절약 프로그램 미비로 사실상 방치되어 있는 상태로 드러났다. 특히 조사대상 학교 중 3개 대학은 그린캠퍼스로 선정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학생들이 해당학교가 그린캠퍼스인지 모르고 있었으며, 알고 있다하더라도 어떤 활동을 하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학교 전기사용 실태조사의식조사는 에너지시민연대가 2013년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한 것으로 최근 대학교 내 건축물 규모가 커지고, 교육용 기자재, 냉난방기 등 전기 소비가 늘어나고 있어 대학교 전기사용 실태 및 대학생 전기사용 의식을 점검하기 위해 실시한 것이다.

 

이번 조사는 에너지시민연대 전국 네트워크 중 9개 단체가 참여하여, 경기분당경기수원경기안산 경남마산경북포항대전서울전남여수충남천안 9개 도시, 9개 대학교 901명의 대학생을 개별조사 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조사항목은 기본적인 학교정보와 에너지기후변화 강의 경험, 그린캠퍼스 참여여부, 에너지절약 협조요청 및 방법 등 30개 문항을 담고 있다.

 

이번 조사결과 대학교 내 적극적인 에너지절약 협조요청이 있다면 다수의 학생들이 에너지절약에 적극 동참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 학교 측으로부터 에너지절약 협조요청을 들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조사대상 총 901명 중 절반이상인 464(52%)의 학생들은 학교 측으로부터 에너지절약 협조요청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433(48%)의 학생들은 협조요청을 들어 본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 특히 에너지절약 협조요청을 들어 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433명의 학생 중 91%에 이르는 395명의 학생들은 학교 측에 협조했다고 응답했으며, 에너지절약 협조요청을 들어 본 적이 없다고 응답한 464명의 학생 중 89%에 이르는 415명의 학생이 학교 측에 협조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조사대상 9개 대학 중 3개 대학의 경우 그린캠퍼스로 지정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학생홍보가 전혀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 그린캠퍼스는 정부의 친환경정책을 대학에 반영해 친환경 경영, 친환경교정 구축, 친환경생활실천 등을 추진할 수 있도록 환경부 등이 지원하는 대학을 말한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린캠퍼스 지정대학 306명 학생 중 89%에 이르는 273명 학생이 소속학교가 그린캠퍼스인지 모른다고 응답했으며, 안다고 응답한 학생들 중 70%의 학생들도 학교 측이 어떤 활동을 하는지 모른다고 응답했다. 이는 2013년 조사결과에서도 드러난 문제였다. 에너지시민연대의 2013년 조사에 따르면 그린캠퍼스 소속 학생 285명 중 224(78.6%)의 학생들이 우리 학교가 그린 캠퍼스인지를 모르고 있었다.

 

이외에도 비()그린캠퍼스 대학 595명 학생들 중 68%406명 학생들은 소속대학이 그린캠퍼스로 지정받는다면 동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절약 캠페인이 학생들에게 전달되지 않는 이유는 학교 측의 프로그램 부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조사대상 901명 중 725(81%)의 학생들은 학교에서 에너지-기후변화 강의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응답했고, 이들 중 484(67%)의 학생은 에너지-기후변화 강의가 개설되면 수강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에너지절약 캠페인 활성화를 위해선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가 되어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 중 30%의 학생들은 에너지절약으로 절감된 에너지비용을 장학금으로 지급하자고 답했으며, 27%의 학생들은 포스터 및 현수막 부착, 17%의 학생들은 에너지의 날 지정을 통한 에너지 절약, 14%의 학생들은 강의시간에 공지하는 것이 효과가 있다고 답했다.

 

[1] 에너지절약 캠페인 활성화를 위한 좋은 방법 (단위: , 901)

구분

강의시간에 공지

130 (14%)

포스터 및 현수막 부착, 눈 이용

240 (27%)

캠퍼스 텃밭 등 지속적이고 창의적인 활동

102 (11%)

대학교내 에너지의 날 지정해 한 달에 한번 에너지절약 실천

153 (17%)

에너지절약으로 절감된 에너지 비용을 대학생에게 장학금 지급

270 (30%)

무응답

6 (1%)

 

대학교내 구체적으로 에너지절약 방법이 정해지면 지킬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도 93%에 이르는 938명의 학생들이 그렇다고 응답해, 에너지캠페인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선 구체적인 실천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학생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에너지절약 방법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33%의 학생들은 공실 냉난방 끄기와 적정온도 설정하기 , 25%의 학생들은 공실 조명 소등하기와 불필요한 전등끄기, 14%의 학생들은 공실에 켜진 컴퓨터 등 불필요한 전자제품 끄기를 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2] 학생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에너지절약 방법 (단위: , 901)

구분

공실 냉난방 끄기와 적정온도 설정하기

298 (33%)

공실 조명 소등하기와 불필요한 전등 끄기

226 (25%)

공실에 켜진 컴퓨터 등 전자제품 끄기, 불필요한 전자제품 플러그 뽑기

131 (14%)

3층 이하는 계단 이용

106 (12%)

사무기기, 냉온정수기, 커피포트 등 장시간 미사용시 전원 차단

60 (7%)

캠페스 내 대중교통 이용

35 (4%)

전력피크시간대 전기사용 자제

30 (3%)

무응답

15 (1%)

 

 

조사를 진행한 에너지시민연대 관계자는 “2009년 기준 대학의 건물연면적 증가량은 20% 수준이며, 2000년 대비 2010년 에너지소비 증가율이 다른 부분의 4배에 이르는 등 에너지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대학은 비교적 싼 교육용 전기요금을 사용하는 만큼, 교내 에너지효율개선 및 에너지절약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며, 대학의 주체인 학생들의 참여의지가 높은 만큼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에너지절약 실천행동과 다양한 홍보프로그램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의 : 에너지시민연대 02 733 2022 · 담당 김창민 02 733 2026 / 010 9444 1862 · kimcm19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