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에너지시민연대 로고.png

공동대표 김태호 외 4인   /   사무총장 홍혜란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8길 34, 경희궁의아침 3단지 1321호
 T)02-733-2022   F)02-733-2044   W)www.enet.or.kr
보 도 자 료N E W S  R E L E A S E
배포일: 2020년 9월 14일(월), 총 3매담당 : 김민채 부장(02-733-2022/enet800@enet.or.kr)





에너지시민연대, 코로나19시대

에너지사용 및 시민의식조사 결과 발표

 

  

에너지시민연대는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에너지사용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는 625일부터 724일까지 온라인설문으로 진행했으며, 전국 2,851명이 참여했다.



 구분

빈도()

비율(%)

거주지역

서울특별시

428

15.0

부산광역시

1

.0

대구광역시

6

.2

인천광역시

10

.4

광주광역시

14

.5

대전광역시

662

23.2

울산광역시

1

.0

세종특별자치시

30

1.1

경기도

499

17.5

강원도

398

14.0

충청북도

18

.6

충청남도

361

12.7

전라북도

20

.7

전라남도

383

13.4

경상북도

5

.2

경상남도

15

.5

성별

남자

992

34.8

여자

1859

65.2

연령

20세 미만

445

15.6

21-30

694

24.3

31-40

545

19.1

41-50

552

19.4

51-60

438

15.4

61세 이상

177

6.2

총계

2851

100.0

<조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최근 코로나19로 실내생활에 따른 에너지소비 증가 여부는 응답자의 49.9%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반면, 응답자의 41.3%는 이전과 동일하다고 응답했으며, 8.8%는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에너지소비가 증가한 부분에 대해 개방형으로 질문한 결과 다중응답으로, 가전제품(TV, 컴퓨터 등) 사용이 32.7%로 가장 많았으며, 냉방(에어컨, 선풍기)사용 25.6%, 일반 전기제품(휴대폰, 게임기기 등) 21.7%, 재택근무 및 실내생활 확대 13.3%, 온라인수업 4.2%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자의 연령별로 30세 이상은 증가했다가 많았으나, 30세 이하는 이전과 동일하다가 많았다. 이는 코로나19로 가정에서의 생활이 늘어남에 따라, 전반적인 실내 가전제품 사용증가는 물론, 실외 여가활동도 휴대폰, 게임기 사용 등으로 대체된 것으로 분석된다.

 

 

구분 

빈도()

비율(%)

가전제품(주방가전, TV, 컴퓨터 등)

690

32.7

냉사용방(에어컨, 선풍기 등)

540

25.6

일반전기제품(조명, 게임기기, 휴대폰 등)

458

21.7

재택근무 및 실내생활 확대

280

13.3

온라인 수업

89

4.2

기타

51

2.4

합계 

2108

100.0

<에너지(전력) 소비가 증가한 부분> (다중응답)

 

에너지 과소비가 가장 심각한 항목에 대한 우선순위를 점수로 환산한 결과, 상가 입구 문 열고 냉방이 80점으로 1순위로 나타났으며, 대형건물 적정온도보다 낮은 냉방이 73점으로 2순위, 실내외 조명 및 옥외 전광판 사용증가가 66점으로 3순위, 가정, 사무실 등에서의 가전제품 사용이 60점으로 4순위로 나타났다. 상가 개문냉방의 경우, 조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지역, 성별, 연령) 각 부분별 모두 1순위로 응답했다. 대형건물 적정온도 보다 낮은 냉방은 수도권(서울, 경기)과 충남에서 2순위 응답자가 많았다.

 

이러한 에너지 과소비에 대해, 시민이 실천(행동)할 수 있는 개선방법에 대해서는 가전제품(TV, 컴퓨터 등) 사용시간 줄이기가 32%로 가장 많았으며, 냉방 적정온도로 사용하기/문 닫고 에어컨 사용하기 31%, 콘센트 뽑기/대기전력 줄이기가 17.8%, 에어컨 대신 선풍기/부채 사용하기 6.3%, 1등급 가전제품 사용 및 LED 사용하기 0.9%, 가벼운 옷 입기 0.5%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로는 이산화탄소 배출 줄이는 방법 실천하기, 주변인들에게 에너지 절약 방법 알리기 등의 응답이 있었다.

 

최근 국내를 비롯한 전 세계가 급격한 기후변화에 의한 온난화로 폭우·폭염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코로나19 확산에 기후변화가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한다. 기후위기는 우리의 일상을 위협하고 엄중하게 경고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에너지 절약이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감축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82.3%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대부분의 응답자는 에너지 절약의 필요성 및 중요성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코로나와 기후위기 시대, 가장 효과적인 백신은 에너지 절약이다. 시민들이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에너지 절약 홍보 강화와 정책적 변화가 필요하다. /.